홈 > community > News & Notice

[BU 관계사 NEWS] GRE파트너스, 삼성화재 서교빌딩 매입 '완료'    2019-03-21
File :

지알이(GRE)파트너스자산운용이 서울 마포구 서교동에 위치한 삼성화재 서교빌딩 인수를 마무리 지었다.

12일 부동산업계에 따르면 GRE파트너스자산운용은 '지알이 제3호 전문투자형 사모부동산투자 유한회사'를 통해 이달 초 유경PSG자산운용으로부터 삼성화재 서교빌딩 소유권을 넘겨받았다. 같은 날 KB국민은행에 부동산을 신탁했다. 매매가는 630억원이다. 연면적 기준 3.3㎡당 1458만원에 거래가 이뤄졌다.

삼성화재 서교빌딩 토지는 애초 신발 제조·판매를 하는 화승이 보유하고 있었다. 화승은 1990년 토지를 매입한 후 4년 뒤 지하 4층~지상 8층 규모의 건물을 올렸다. 삼성화재가 1999년에 산 후 삼성화재서비스손해사정 등 그룹 계열사와 함께 직접 입주해 활용했다.

그러다 삼성화재는 유휴 부동산 정리 차원에서 2016년 유경PSG자산운용에게 서교빌딩을 500억원에 팔았다. 삼성화재는 부동산을 매각한 후에도 임차하면서(Sale & Leaseback) 건물에 지속적으로 머물렀다.

이번에 서교빌딩을 품은 GRE파트너스자산운용은 작년 1월 GRE파트너스라는 상호로 탄생한 신생 운용사다. 작년 7월 현재의 이름으로 고쳤다. 설립 당시 브라이트유니온과 IBK투자증권, 부국증권, 우미건설 등에게 투자를 받았다.

강정구 대표와 브라이트유니온의 최고재무책임자(CFO)인 송종헌 대표가 공동대표를 맡고 있다. 강 대표는 에버랜드, 삼정KPMG, CJ프라퍼티, CBRE글로벌인베스터스 등을 거친 인물이다.

GRE파트너스자산운용이 삼성그룹 계열사들의 부동산을 잇달아 매입해 주목된다. 앞서 올해 상반기에 기관투자가로부터 자금으로 끌어와 삼성생명이 소유했던 대구 덕산동의 빌딩을 1130억원에 사들였다. 지상 1층에만 있는 식음료(F&B) 공간을 지상 5층까지 늘리는 밸류애드(Value-add) 방식을 추진하고 있다.

GRE파트너스자산운용이 서교빌딩을 인수하며 매도자가 삼성그룹 계열사들과 맺은 계약을 인수했다. 향후 삼성화재를 비롯한 계열사들은 건물을 지속 활용할 수 있지만, 대구 덕산동 삼성생명빌딩처럼 저층부를 개발하는 방식이 거론된다.

한편 삼성생명이 이번 서교빌딩 거래에 참여해 눈길을 끈다. 매입 주체인 지알이 제3호는 삼성생명으로부터 자금을 끌어 왔다. 삼성생명은 지알이 제3호를 채무자로 근저당권을 설정했다. 채권최고액은 372억원이다.



< 저작권자 ⓒ 자본시장 미디어 'thebell',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전글 [BU 관계사 NEWS] 대구 중구 삼성생명빌딩 리테일쇼핑몰 변신 초읽기
다음글 [BU 관계사 NEWS] GRE파트너스의 대구 반월당 삼성생명 빌딩 '밸류애드' 투자